헬스 코치로 일할때 쪽팔린 ssul

여러분이 겪으신 이야기를 썰 게시판에 작성해주세요!

헬스 코치로 일할때 쪽팔린 ssul

17 만두먹자 0 110
직장은 구조조정때문에 그만두고 지금은 헬스클럽에서 코치로 일하고있다

작년 여름에 더웟자나

난 오후에 강습이잇어서 오전시간은 수영장에서 보내고 오후2시쯤 출근을 했다

이때쯤이면 남자회원은 별로 없고 주로주부회원만 있는 편이다

난 짧은바지와 면티로 갈아입고 회원지도를 시작했다.

근데 이상하게도 헬스에 오는 여자는 뚱뚱한여자는 별로 없고 보기에도 날씬한 여자들이 대부분이었다.

난 어제 새로 들어온 30대초반의 여자회원에게 가서 스트레칭운동을 가르키기 시작했다

"사모님 안녕하세요"
"예"그 여자는 (명부는 미란으로 적혀있어서 미란이라고 부를게)

날 보더니 웃으면서 대답하고는 준비운동을 하기 시작했다.

"사모님은 이렇게 날씬하신데 헬스 안하셔도 되겠는데요?" 대부분의 여자들이 이런 접대용멘트를 띄어주며는 좋아서

농담한다고 웃고마는데 미란이 그 분도 비식 웃더라

난 웃몸용 일으키기 체조를 가르치면서 그녀의 양팔을 뒤로 제끼는데 면티사이로

그년의 유방이 출렁이는걸 보고말았다.

뒤로 팔을 제껴주는데 나도 모르게 내 발기된 성기가 그년의 엉덩이부분을 건드리게되엇거든

그년은 너무 긴장해서인지 느끼지 못해지만 난 너무 민망해서 혼자 하시라고 하곤

코치대기실로 돌아와서 땀을 닦고 있었어

몇분이 흐른뒤 그년이 대기실쪽으로 와서는 문을 두드리는거야

"선생님기구사용하는 방법좀 알려주세요"
"아..네 잠깐만요"


순간 날보더니 쪼개더니 나가는거야
난 왜그럴까 하면서 밑을보니 내물건이 짧은 반바지밑으로 나와있는게 아니냐
아마 의자에 앉으면서 바지가 밀려올라간것같았다,
내물건은 평상시길이나 발기시길이나 별차이가 없는편이라서(평상시 길이는 약 14-5정도이고 발기시는 17정도이다)
친구나 동료들과 사우나에가면 항상쳐져있는 놈이라고 놀림을 당하곤 한다

시발 쪽팔려 ㅋㅋㅋㅋㅋㅋ

0 Comments
제목
Category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